안상규 '여왕벌의 레임덕' 강연…"권력자도 교훈 삼아야"

매일 탑 리더스 아카데미 지상 강연
“겸손해야 할 때 교만하면 여왕벌처럼 버려져”
벌 세계는 소우주 인간에 적용 가능…권력 잡으면 항상 겸손함 유지해야

강연하는 안상규 대표. 임경희 매일탑리더스아카데미 미디어 전문위원 제공 강연하는 안상규 대표. 임경희 매일탑리더스아카데미 미디어 전문위원 제공

"항상 기세등등한 여왕벌도 쓸모가 없어지면 서서히 버려집니다. 인간 세계도 마찬가지입니다."

안상규 안상규벌꿀 대표는 23일 오후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매일 탑 리더스 아카데미에서 '여왕벌의 레임덕'을 주제로 강연하며 "벌의 세계는 하나의 소우주와 같아서 인간에 적용 가능한 교훈을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에 따르면 여왕벌은 교미 시기에 10여 마리의 수벌에게서 3억 개의 정자를 품은 뒤 알을 낳는다. 교미 뒤 수벌은 생식기가 잘려 죽는다.

이 시기에는 여왕벌이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어서 일벌들이 먹이부터 건강까지 모든 것을 관리해주는데, 여왕벌은 벌통을 헤집고 다니며 거칠 것 없이 행동한다.

하지만 여왕벌이 늙으면 알을 흘리고 다니는 등 제구실을 못 하게 되고, 일벌들은 화가 나서 여왕벌을 교체한다는 게 안 대표의 설명이다.

그는 "여왕벌이 권력을 쥘 동안 조금만 겸손했더라면 어땠을까"라고 청중에게 물으며 "인간 세계의 권력자는 여왕벌과 같아서 처음에 권력을 잡으면 거칠 것이 없다. 권력자도 여왕벌의 사례를 교훈 삼아 겸손함을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어렸을 적 지긋지긋한 가난을 벗어나려고 세계 최고의 양봉업자가 되는 꿈을 키웠다는 안 대표는 30~40년간 험난했던 양봉 인생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안 대표는 "대구농고(현 대구농업마이스터고) 재학 당시 '공부는 안 하고 쓸데없는 짓만 한다'는 선생님의 핀잔에 27권의 양봉 서적이 찢겨가면서도 벌이 너무 재밌어서 계속 파고들었다"며 "1㎏의 꿀을 얻으려 560만 개 꽃을 들락거리는 고된 노동을 묵묵히 해내는 벌에게 내 인생을 바치리라 다짐했다"고 말했다.

결국 지난 2015년 '양봉인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제44회 세계양봉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명실상부 최고 양봉인이 된 안 대표는 "아직도 벌을 알 수가 없다"고 했다.

그는 "10년 벌을 공부하니 벌을 다 알 것 같았고, 20년이 되니 조금씩 헷갈리기 시작했고, 30년이 넘으니 벌을 모르겠고, 지금은 벌에 대해 백지상태"라며 "오랜 벌의 역사를 짧은 내 인생 동안 다 알 수는 없다. 앞으로도 겸손한 자세로 꾸준히 벌을 공부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최근 양봉 해외법인 인수를 추진하며 안상규벌꿀 세계화에 도전 중인 안 대표는 "내게 삶의 지표를 제시한 벌에게 감사하다"며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꿀을 드리기 위해 끊임없이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