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좋은 임대 있어, 아파트 환상 버려라"던 진선미, 논란되자 언론 탓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 발족식에서 진선미 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 발족식에서 진선미 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이 20일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면 임대주택으로도 주거의 질을 마련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겼다"고 발언한 뒤 논란이 되자 "매번 언론을 통하면 본 뜻과 달라지는 게 놀랍다"고 해명했다.

앞서 진 단장은 이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본부에서 연 현장 토론회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우리가 임대주택에 대한 왜곡된 편견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토론회에 앞서 동대문구 엘림하우스와 강동구 서도휴빌 등 LH의 매입임대주택을 둘러본 소감으로 "방도 3개가 있고 해서 내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비교해도 전혀 차이가 없다. 이런 인식과 정보를 정확하게 제공해야 한다"고 했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 3월 공개한 재산신고에 따르면, 진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강동구 명일동의 한 아파트에 임차권을 갖고 있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입주를 시작한 새 아파트다.

진 단장은 임대차3법을 보완해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임대를 통해서라도 주거권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가자는 것으로,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는 늘 죄송한 마음"이라며 "그러나 제도가 안착해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일정한 시간이 필요하다"며 반대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토론회 모두발언에서는 "부동산 정책이 공급이나 가격 위주에 너무 집중돼 있는데, 오히려 주거의 질에 초점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누리꾼들은 진 단장의 발언 이후 "아파트에 살고 싶은 건 당연한 소망인데 여당의 부동산 단장이 이런 환상을 버리라고 한다" "민주당 의원들 중에 다주택자도 많은데 본인들은 아파트에 살고, 국민들에겐 굳이 그럴 필요 없다고 하는 것이냐"는 비판을 쏟아냈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 페이스북 캡쳐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 페이스북 캡쳐

진 단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저는 1999년 독립한 이후 재건축한다는 이유로 집을 비워줘야 하기도 했던 늘 임차인"이라며 "설마 그렇게 이야기 했겠느냐"고 해명의 글을 올렸다. 그는 "주거의 질을 고민하고 질 좋은 임대주택을 살펴보며 당장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있겠다는 취지였다"고 덧붙이며 "언론을 통하면 본 뜻과 이렇게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이 매번 놀랍다"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