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지주, 3분기 누적순이익 2천763억원

누적 순이익,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
대구은행 순익 14% 감소했지만 하이투자, DGB캐피탈 호실적으로 방어

DGB금융지주 본사 전경. 연합뉴스 DGB금융지주 본사 전경. 연합뉴스

DGB금융그룹이 올 3분기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달성했다.

29일 공시에 따르면 DGB금융그룹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2천76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누적 순이익 증가는 비은행 계열사들의 호실적에 힘입은 것이다.

하이투자증권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1.6% 증가한 859억원을 기록했고, DGB캐피탈은 26.9% 증가한 283억원, DGB생명은 7.4% 개선된 247억원의 성과를 올렸다.

이에 반해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3분기 누적 당기 순이익은 2천3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0% 감소했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실적감소의 주된 이유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불확실한 미래경기에 대비해 상반기에 이어 3분기에도 적정한 자본 건전성 관리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손 충당금을 추가 적립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DGB대구은행의 원화대출금은 전년말 대비 8.3% 늘었고, 고정이하 여신비율과 연체율 역시 낮은 수준에서 양호하게 관리되고 있어 향후 코로나19 여파가 안정화되면 빠르게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부실 가능성이 있는 채권으로, 정상·요주의·고정이하·회수의문·추정손실 순으로 충당금을 쌓는 비율이 달라진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와 시장 금리 하락 등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양호한 순이익을 달성한 주된 이유는 하이투자증권, DGB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의 수익성이 강화됐기 때문"이라며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해 자본 적정성과 건전성 관리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