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3분기 매출 1조3608억 역대 최고치

한성숙 대표 "커머스·핀테크 등 신성장동력사업 고른 성장"

네이버 본사 건물. 네이버 제공. 네이버 본사 건물. 네이버 제공.

네이버의 올해 3분기 매출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네이버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3천608억원, 영업이익 2천917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2% 증가하며 역대 3분기 최대 실적이다. 영업익은 1.8% 늘었다.

일본 자회사 라인을 포함한 3분기 매출은 2조598억원으로, 분기 기준 2조원을 처음 넘는다. 네이버는 최근 라인과 야후의 경영통합이 반독점 심사를 통과하면서 이번 분기부터 라인의 실적을 발표에서 뺐다.

사업 부문별 매출은 ▲서치플랫폼 7101억원 ▲커머스 2854억원 ▲핀테크 1740억원 ▲콘텐츠 1150억원 ▲클라우드 763억원 등이다. 올 3분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서치플랫폼·커머스 등 기존 사업의 호조세와 핀테크, 콘텐츠, 클라우드 등 신사업 분야의 성장이 가속화되면서 실적을 견인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는 신성장동력인 커머스·핀테크·콘텐츠·클라우드 사업의 고른 성장으로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CJ 파트너십 및 라인 경영통합 등으로 장기적인 성장 발판을 마련한 것처럼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