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가스공사 장기신용등급 ‘Aa2’ 유지

독자신용등급도 ‘Baa3’ 유지

한국가스공사 사옥 전경. 매일신문DB 한국가스공사 사옥 전경. 매일신문DB

국제신용평가기관 무디스(Moody's)는 한국가스공사의 장기신용등급을 국가등급과 같은 'Aa2'로 유지한다고 26일 밝혔다.

가스공사에 따르면 무디스는 "높은 신용등급을 보유한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가스산업 내 주도적인 지위를 유지하고 전략적인 역할을 지속해서 수행할 것"이라는 점을 평가 근거로 들었다.

정부가 최근 발표한 수소발전의무화 제도(HPS·수소전력 일정량 구매를 강제)에 따라 가스공사의 역할이 확대될 것이라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아울러 가스공사는 독자신용등급도 'Baa3'를 유지했다. 독자(獨自)신용등급은 정부나 모기업 지원 등을 배제하고 개별 기업의 채무 상환 능력만을 평가하는 제도다.

무디스는 최근 개정된 도시가스 원료비 연동제가 요금반영의 적시성을 높여 규제산업의 현금 흐름을 개선했고, 이에 따른 운전자금 감소는 가스공사 차입금 부담을 완화할 것으로 봤다.

때문에 무디스는 가스공사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 해외사업 손상 등 어려운 경영 여건에서도 건전한 재무지표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해 독자신용등급을 현 수준으로 유지했다.

이에 대해 가스공사 관계자는 "여러 악재 속에서도 높은 신용등급을 유지한 것은 해외 투자자들의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향후 더욱 경쟁력 있는 조건으로 외화채권을 발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