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천안 야생조류 고병원성 AI 확진

25일 현재 충남 천안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됨에 따라 천안 등 충남 도내 해당 지자체가 가금류 이동제한에 돌입하는 등 차단 방역에 나섰다. 사진은 가금 농가 AI 방역 모습. [천안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25일 현재 충남 천안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됨에 따라 천안 등 충남 도내 해당 지자체가 가금류 이동제한에 돌입하는 등 차단 방역에 나섰다. 사진은 가금 농가 AI 방역 모습. [천안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국내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2년 8개월 만에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충남 천안에서 지난 21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을 정밀검사한 결과 H5N8형 고병원성 AI가 확진됐다고 25일 밝혔다.

국내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이 나온 것은 2018년 2월 1일 충남 아산 곡교천의 H5N6형 이후 2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앞서 농식품부는 해당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이 의심되는 H5형 AI 항원이 나오자 선제 조치로 채취 지점을 출입통제하고 반경 10㎞ 내 가금농장 188호에 대한 이동통제를 시행했다.

농식품부는 확진 판정이 나옴에 따라 보다 강화된 방역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