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대경본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확대

코로나 자금 월별 누적 지원액. 한국은행 제공 코로나 자금 월별 누적 지원액.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는 다음달 5일부터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자금을 기존 2조원에서 2조2천800억원으로 증액하고, 운용 기한을 내년 3월말까지 6개월 연장한다고 28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종식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지역 내 피해기업 지원을 이어나가기 위한 조치다.

한국은행은 전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지원자금 13조원 중 초기 피해가 집중됐던 대구경북본부에 17.5%에 달하는 높은 비중의 예산을 배정했다.

이번에 지원자금의 규모와 기간이 확대되면서 기존 제조업 및 서비스업 이외에도 농림어업, 건설업 등도 추가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한은 대경본부는 금융기관 대출실적의 50%에 해당하는 금액(개인사업자 및 저신용 법인사업자는 100%)을 연 0.25%의 금리로 지원한다.

이같은 자금지원을 통해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피해기업의 이자상환부담(연 환산 기준)이 약 120억원 경감된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까지 지원된 자금을 업종별로 분석해보면 제조업에 1조1천134억원(55.6%), 서비스업에 8천887억원(44.4%)이 지원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