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소비심리 위축…집값 상승 전망도 '뚝'

22일 오후 대구 북구 팔달신시장이 코로나19 여파로 추석 대목임에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22일 오후 대구 북구 팔달신시장이 코로나19 여파로 추석 대목임에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4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던 소비심리가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위축됐다. 고공행진하던 주택가격전망도 한풀 꺾였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9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79.4로, 8월보다 8.8포인트 하락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현재생활형편·생활형편전망·가계수입전망·소비지출전망·현재경기판단·향후경기전망 등 6개 지수를 이용해 산출하는 심리지표로, 100보다 낮으면 장기평균(2003∼2019년)과 비교해 소비 심리가 비관적이라는 뜻이다.

이 지수는 ▷4월 70.8 ▷5월 77.6 ▷6월 81.8 ▷7월 84.2 ▷8월 88.2 등 4개월 연속 상승하다 이달 들어 고꾸라졌다.

한은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등이 영향을 줬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거리두기 2.5단계와 2단계 기간에 걸친 이달 10일부터 17일 사이 전국 도시 2천500가구를 대상으로 시행됐다.

CCSI 구성지수별로는 현재경기판단지수(42)가 12포인트, 향후경기전망지수(66)가 9포인트, 소비지출전망지수(92)가 7포인트 하락했다. 현재생활형편지수(81), 생활형편전망지수(85), 가계수입전망지수(88)는 각 4포인트씩 빠졌다.

소비자심리지수 항목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주택가격전망지수는 전월대비 8포인트 하락한 117을 기록했다.

 

주택가격전망지수는 지난 4월과 5월 96에서 6월 112, 7·8월에는 125까지 크게 올라 역대 최고치인 128(2018년 9월)에 근접했었다. 주택가격전망지수는 현재와 비교해 앞으로 1년 후 주택가격이 오를 것인지 내릴 것인지를 물어 지수화한 것이다.

다만 상승과 하락의 분기점인 100을 넘어선 117이 유지되고 있어 여전히 1년 뒤 집값이 지금보다 오를 것이라 보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은 1.9%로 전월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칠 주요 품목의 응답비중은 농축수산물(58.7%), 집세(39.4%), 공공요금(33.7%) 순이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