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3곳 중 1곳…"현 상황 지속 시 1년 이상 못 버텨"

중소기업 50곳 대상 전경련 설문조사 결과
중진공, 경영상황 인식 상반기보다 더 비관적

전국경제인 연합회가 이달 1~11일 중소기업 5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전국경제인 연합회가 이달 1~11일 중소기업 5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현 상황 지속 시 기업유지 가능시한"에 대한 응답. 6개월 12%, 1년 22% 등 모두 34%가 1년 이내라는 응답을 내놨다. 전경련 제공

코로나19 위기가 계속될 경우 중소기업 3곳 중 1곳은 향후 1년 이상 기업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이달 1~11일 중소기업 50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 기업의 34.0%는 현재 같은 위기가 이어질 경우 1년 이상 기업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답을 했다고 22일 밝혔다.

6개월도 유지하기 힘들다는 응답도 12.0%였다.

중소기업들은 코로나19 탓에 올 하반기 실적도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응답 기업 64.6%는 올해 하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답했고, 하반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0% 이상 줄 것이라 답한 비율도 37.5%에 달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비상경영대책을 묻는 말에는 '일상경비예산 축소'라는 답이 26.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력감축(21.5%), 사업구조조정(20.4%), 임금축소(7.5%), 휴업(7.5%), 자산매각(6.5%) 순이었다.

중소기업의 현재 경영상황 인식이 상반기에 비해 더 나빠졌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이달 14~18일 소상공인업체 50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소상공인의 80.0%는 올해 3분기 이후 경영상황이 악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지난 5월 진행한 조사에서 2분기 이후 경영 상황이 '악화'될 것이라고 예상한 답변(68.2%)보다 11.8%p 증가한 수치다.

경영상황이 악화될 것이라고 응답한 소상공인은 경영상황 호전시기를 21년 하반기(43.3%), 22년 이후(25.5%), 호전 불가(18.0%) 순으로 봤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