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영향에 8월 카드매출 감소세 확연

8일 대구 중구 동성로 한 상점 앞에 재난지원금과 상품권 사용이 가능하다는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전국 65만 카드 결제 정보를 관리하는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거리두기가 강화된 지난달 마지막 주 전국 소상공인 사업장 평균 카드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의 7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8일 대구 중구 동성로 한 상점 앞에 재난지원금과 상품권 사용이 가능하다는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전국 65만 카드 결제 정보를 관리하는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거리두기가 강화된 지난달 마지막 주 전국 소상공인 사업장 평균 카드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의 7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 효과로 살아나던 소비세가 8월 들어 다시 확연한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8월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집회 등에 따른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신금융협회로부터 제출받은 '8대 소비업종별 카드 매출승인 자료(~8월)'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8대 소비업종의 전년동기대비 카드매출증가율은 7월에 4.8%에서 8월 2.5%로 감소했다. 특히 도소매업을 제외한 7대 업종의 매출은 7월 –5.4%에서 8월 -12.7%로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대비 8월에 카드매출 감소 폭이 큰 업종은 사업시설‧지원서비스 –35.9%(1천100억원), 운수업 –14.3%(1천억원), 예술‧스포츠‧여가서비스 –12.5%(1천500억원), 음식숙박업 –6.2%(6천700억원), 기타서비스 –3%(500억원) 등으로 코로나19 재확산의 충격이 경제 전반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운 것으로 확인됐다.

올 들어 8월까지 카드매출 감소 폭이 가장 큰 업종은 운수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까지 운수업 카드매출은 11조7천억원이었지만 올해는 같은 기간 5천500억원에 불과해 5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 외에도 사업시설‧지원 서비스업은 –39%(1조3천100억원), 교육서비스업은 –11%(1조1천억원), 숙박 및 음식점업은 –8.3%(7조1천700억원), 예술‧스포츠‧여가서비스가 –6.8%(6천억원) 등의 순이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