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홈슐랭 클럽’ 론칭…코로나19 피해 입점 식음업체 이용하면 할인

멤버십 회원 대상 할인쿠폰 제공

홈슐랭 클럽. 홈플러스 제공 홈슐랭 클럽. 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는 코로나19로 매출 피해를 본 입점 식음업체를 지원하고자 '홈슐랭 클럽'을 론칭한다고 17일 밝혔다.

대형마트 내에서 영업 중인 식당, 카페, 제과점 등 각종 식음업체는 입점 카테고리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입점업체 중 식음코너가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27.5%로 가장 높았고, 이용 고객 수 또한 38%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최근 수도권 홈플러스 입점 식음업체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매출에 큰 타격을 받았고, 대구를 비롯한 지역 입점업체도 거리두기 2단계 시행 등으로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에 홈플러스는 식음업체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할인쿠폰을 홈슐랭 클럽 회원들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우선 내달 7일까지 식음코너에서 5천원 이상 결제 시 사용할 수 있는 2천원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내달 8일부터는 홈슐랭 클럽 신규 가입 고객이 식음코너에서 1만원 이상 결제하면 쓸 수 있는 2천원 할인 쿠폰을 매월 증정하는 정기 혜택도 제공한다.

홈슐랭 클럽 가입은 스마트폰 '마이홈플러스'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가입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