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지역 8월 수출 실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감소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35%나 급감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의 지난 8월 수출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6% 감소했다.

특히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35%나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구미세관에 따르면 구미의 8월 수출실적은 18억2천7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6%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무역수지 흑자액은 7억5천만달러로 전년 동기 11억5천500만달러에 비해 35%나 감소했다.

전자제품(-24%), 광학제품(-17%), 플라스틱류(-8%), 섬유류(-16%) 등 대부분 품목에서 수출이 줄었다.

국가별로는 유럽(1%), 베트남(9%), 동남아(42%), 홍콩(328%)에서 늘어났지만 중국(27%), 미국(45%), 일본(24%), 중남미(10%)는 감소했다.

주요 수출품목 비중은 전자제품(52%), 광학제품(12%), 기계류(8%), 플라스틱류(5%), 알루미늄류(5%), 섬유류(4%), 화학제품(3%) 등 순이다.

주요 수출지역 비중은 중국(33%), 미국(17%), 유럽(11%), 베트남(11%), 동남아(4%), 중남미(5%), 중동(4%), 일본(4%), 홍콩(4%) 등 순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