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소차 주고객은 '4050 얼리어답터'

48대 중 29대 매입…1호 충전소 지난달 26일 오픈
5kg 충전에 600km 주행…일상적 운행은 무리 없어
달서구 11대, 북구 10대…"내년도 300대로 공급 확대"

지난달 수소차를 구매한 박진휘(44) 현대자동차 남대구지점 영업직 과장(카마스터)이 넓은 실내공간을 소개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지난달 수소차를 구매한 박진휘(44) 현대자동차 남대구지점 영업직 과장(카마스터)이 넓은 실내공간을 소개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지난달 26일 문을 연 대구 1호 수소충전소에 하루 평균 8대의 수소차가 다녀가는 등 수소차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5일 대구시에 따르면 1호 충전소가 문을 연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48대의 수소차가 출고됐다.

지역별로는 1호 충전소가 있는 달서구가 13대로 가장 많았고, 올해 11월 문을 열 2호 충전소(관음동)가 있는 북구(10대)가 그 뒤를 이었다. 그외 지역은 달성군 9대, 수성구 7대, 동구 5대, 남구 2대, 중·서구 각 1대였다.

연령별로는 40대~50대가 각각 18명, 11명으로 전체의 60%를 차지했다. 30대는 7명, 60대 5명이었다. 20대도 2명 있었다. 나머지는 자동차 부품 관련 기업 등 법인이 5대를 보유했다.

대구시는 경제적으로 안정된 중년층이 주로 수소차를 구매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박진휘(44) 현대자동차 남대구지점 영업직 과장(카마스터)도 그중 한 명이다. 직업상 신차 구매가 많은 박 과장은 아이오닉, 코나 등 전기차를 거쳐 지난달 수소차를 구매했다.

박 과장은 "일찍 경험해보고 싶은 마음에 조금 서둘러서 구매했다"라며 "기존 출시된 친환경 차 가운데 실내 공간이 가장 넓어서 초등학생인 자녀들이 캠핑갈 때 좋아한다"고 말했다.

성서충전소를 운영하는 대성에너지에 따르면 지난 12일까지 일평균 8.1대의 수소차가 다녀갔고, 총판매량은 456.56 kg·130대를 기록했다.

수소 충전 비용은 1㎏에 8천800원으로 수소차 5㎏을 충전(주행거리 600km)하면 약 4만4천원 가량의 비용이 발생한다. 기존 전기차보다는 3배 정도 비싸지만 디젤 차량보다는 30~40%정도 저렴하다는 게 박 과장의 설명이다.

대구시는 내년 공급 계획을 190대에서 300대까지 늘리고 2022년까지 1천대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대구시는 수소차 구입 보조금으로 3천500만원(국비 2천250만원, 시비 1천25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박 과장은 "토요일 아침마다 충전해서 일주일간 사용하고 있다. 아직 충전소는 하나뿐이지만 일상적인 주행에는 큰 무리가 없다"며 "전기차 인프라는 어느 정도 갖춰졌으니 수소차에 대한 관심도 더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