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에서 국내 중소기업 제품 판매 쉬워진다

중기부 ‘국내외 플랫폼 간 연계사업’ 협약식

앞으로는 아마존 등 글로벌 온라인몰에서 국내 중소기업 인기 제품 판매가 한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서울 스퀘어 11번가에서 국내외 대표 전자상거래 플랫폼이 참여해 중소기업의 비대면·온라인 수출을 지원하는 내용의 '국내외 플랫폼 간 연계사업' 협약식을 진행했다.

국내에서는 11번가와 G마켓이 동참하고 외국에서는 미국 아마존 글로벌셀링·이베이가 참여한다. 동남아는 쇼피·라자다·큐텐, 일본 큐텐재팬, 대만 라인도 각각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국내 온라인몰 인기 상품과 수출 유망 상품은 글로벌 온라인몰에서 따로 입점과 마케팅 절차를 진행하지 않아도 상품 등록과 판매를 할 수 있다.

중기부는 올해 1천개 업체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성과에 따라 규모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