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종이없는 창구 도입…다음 달 말까지 전국에 확대

신협이 오는 10일부터 종이 없는 디지털 창구 시스템을 도입한다. 신협중앙회 제공 신협이 오는 10일부터 종이 없는 디지털 창구 시스템을 도입한다. 신협중앙회 제공

신협중앙회(신협)는 오는 10일부터 디지털 창구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디지털 창구는 종이 대신 태블릿PC 모니터를 이용하는 것으로 조합원 가입, 계좌 개설, 체크카드 발급 등 서비스가 모두 종이 없이 이뤄진다.

염성규 신협 IT경영부문장은 "이전까지 신협에서 금융거래를 신청할 때 종이 서류에 최소 8번에서 최대 25번까지 서명해야 했다"며 "디지털창구 시스템으로 중복 서명을 최소화해 편의성을 높이고 분실 우려는 낮췄다"고 설명했다.

디지털창구는 지난 6월부터 전국 13개 신협에서 시범 운영됐다. 오는 10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전국 650개 신협에 단계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디지털창구 시스템을 통해 이용자에게 보다 신속하고 편리한 금융서비스 제공하는 한편, 종이 사용 감소로 인한 환경 보호와 비용 절감 효과를 함께 누리게 됐다"며 "앞으로도 신협은 이용자를 수치가 아닌 가치로 생각하는 '디지털 휴먼 신협'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