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똘똘한 한채 전략 탓 지방 주택시장 침체 가능성"

두성규 박사 대경연구원 콜로퀴엄서 지적 "다주택자 규제로 지역 부동산 악화 우려"
"대구 향후 전망 밝지 않아, 규제의 지역별 차별 적용 도심 재개발 활성화 요구"

대구 수성구 지산동 일대 아파트단지 전경. 매일신문DB 대구 수성구 지산동 일대 아파트단지 전경. 매일신문DB

최근 정부의 6·17, 7·10 부동산 대책으로 다주택자 규제가 크게 강화되며 대구경북지역 부동산 시장의 약세가 전망되는 가운데 부동산 경기 회복 전략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부동산 규제의 지역별 차등적용을 요구해 여파를 줄이고, 성장기업을 유치해 수요도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구경북연구원은 5일 두성규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을 초청해 '정부의 부동산정책과 지역 영향'을 주제로 제289차 대경 콜로퀴엄을 개최했다. 두 선임연구위원은 국내 경제동향과 정부 부동산대책에 대한 종합적인 시각을 제공하고, 대구경북에 미치는 정책적 영향과 대응방안을 조언했다.

두 선임연구위원은 지난해까지 대구는 서대구역세권 개발호재와, 수성구 재건축 및 재개발 추진단지를 중심으로 지방 주택 가격 상승세를 주도했으나 향후 전망은 밝지 않다고 봤다.

그는 "다주택자 규제 강화로 인해 갭투자, 분양권 전매 등 투자환경이 암울해졌고 수도권에 '똘똘한 한채'를 남기는 전략으로 수도권과 지방의 주택시장 양극화가 나타날 개연성이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지역경제 활기 회복을 위해서라도 부동산시장 회복 노력이 필요한데, 그 방안으로는 규제장치의 지역별 차별화 적용 요구, 도심 재개발 등 정비사업을 활성화를 제안했다.

또 생산인구 유입 촉진을 위해 도시기반·편의·문화·의료시설을 확충하는 한편, 연구개발 중심의 혁신성장기업을 유치해 연구개발이 이뤄지는 지방 거점도시로 자리잡을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특히 이를 실현하기 위한 핵심은 다수의 다른 기업까지 끌어올 수 있는 '앵커기업' 유치라고 짚었다.

그는 "산업단지유치방식은 전통 제조업의 쇠퇴 속에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혁신도시도 도심 인구를 빨대처럼 가져가며 구도심 황폐화를 가속화할 가능성이 크다"며 "도시 차원에서 가장한 범위의 모든 규제 완화로 기술주도형 성장기업 투자를 유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