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카니발, 이틀만에 2만5천여대 사전계약…인기 비결은?

6년만에 돌아온 '풀체인지' 모델, 각종 첨단 기술 적용으로 편의성 더해

기아차가 다음 달 출시 예정인 4세대 카니발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28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사진은 차량 광고 이미지. 연합뉴스 기아차가 다음 달 출시 예정인 4세대 카니발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28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사진은 차량 광고 이미지. 연합뉴스

기아자동차가 이달 출시하는 미니밴 4세대 신형 카니발이 사전계약 이틀만에 2만5천여대가 넘는 주문 받는 등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기아차에 따르면 신형 카니발은 지난달 28일 사전계약 실시 첫날 2만3천여대의 주문을 받고 이튿날에도 2천대의 주문을 더 받는 등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기아차 측은 출시 첫날 2만3천여대의 사전계약 대수는 기아차 역사상 최초라고 밝혔다. 당초 기록은 지난 3월 출시한 3세대 쏘렌토가 기록한 1만8천941대였다.

신형 카니발은 2014년 선보인 3세대 이후 6년만에 선보이는 풀체인지 모델이다. 최신형 미니밴에 대한 대기수요가 상당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새롭게 적용되는 승·하차 편의 신기술, 안락하게 꾸민 실내공간,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소비자들의 마음을 얻는 데 성공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례로 세계 최초로 적용된 '스마트 파워 슬라이딩 도어'는 신형 카니발의 대표 신기술이다. 별도 조작 없이 스마트키를 소지한 채 도어 주변에서 일정시간 동안 기다리면 자동으로 문을 열어 손이 자유롭지 않은 상황에서도 쉽게 탑승할 수 있게 해준다.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자동 닫힘 기능'도 기아차 최초로 적용했다. 차량에서 멀어지는 경우에도 스마트키만 가지고 있으면 이를 감지, 트렁크가 자동으로 닫힌다. '파워 슬라이딩 도어 연동 안전 하차 보조' 기능도 있어 뒷자리 탑승자가 하차 시 후측방에서 차량이 접근하는 경우 문을 잠근 상태로 유지하고 경고음을 울려 사고를 막아준다.

안락함과 쾌적함도 강조했다. 7인승 모델의 경우 2열 좌석 탑승자에게 가장 편안한 자세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를 적용했다. 기아차 측은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는 무중력 공간에 떠 있는 것같은 자세로 엉덩이와 허리에 집중되는 하중을 완화시키고 피로도를 줄여준다고 밝혔다.

또 2열 사용자를 위한 확장형 센터콘솔을 적용해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했고, 뒷자리에도 보조 에어컨 필터를 추가해 탑승자들이 넓은 차량 내부 어디서든 쾌적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목적지로 이동 시 현재 차량 위치를 가족, 지인, 차량 등 공유 대상에게 전송해 주는 '내 차 위치 공유'도 유용하게 쓸 수 있는 기능이다. 목적지까지 남은 시간, 거리, 운행 속도 까지 보여준다.

기아차가 다음 달 출시 예정인 4세대 카니발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28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사진은 차량 광고 이미지. [현대기아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기아차가 다음 달 출시 예정인 4세대 카니발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28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사진은 차량 광고 이미지. [현대기아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대거 적용해 동급 최고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적용된 기술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후측방 모니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이다.

판매가격은 9인승·11인승 가솔린 모델 기준 ▷프레스티지 3천160▷노블레스 3천590만원 ▷시그니처 3천985만원이다. 7인승 가솔린 모델은 ▷노블레스 3천824만원 ▷시그니처 4천236만원이다. 디젤모델을 선택하면 7인승은 118만원, 9인승 이상은 120만원이 추가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