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그룹, 2020년도 상반기 순이익 1,851억원

코로나19 타격에도 견고한 실적…증권·생명·캐피탈 견인 덕분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이 올해 상반기 1천851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작년 상반기보다 8.2% 감소한 것이다.

DGB 금융그룹 관계자는 "순이익이 감소한 것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올해 2분기 선제적으로 대손충당금을 적립했기 때문"이라며 "이를 제외하면 전년 동기와 유사한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속에서도 DGB금융그룹이 견고한 이익을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증권·생명·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의 선전 덕분이다.

주력 계열사인 대구은행의 당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2.1% 감소한 1천388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비은행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 DGB생명의 상반기 순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각각 56.7%, 48.0% 증가한 481억원, 225억원을 기록했다. DGB캐피탈 역시 22.4% 개선된 180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