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송추가마골 폐기 고기 판매

경주 양주시의 송추가마골 지점에서 폐기 처분해야 할 고기를 소주에 씻어 손님에게 판매해 논란이 일고 있다. 송추가마골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과문. 경주 양주시의 송추가마골 지점에서 폐기 처분해야 할 고기를 소주에 씻어 손님에게 판매해 논란이 일고 있다. 송추가마골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과문.

경기도 양주시에 있는 유명 갈비 체인점의 한 지점에서 폐기 처분 대상인 고기를 소주에 세척한 뒤 재사용하는 영상이 최근 언론을 통해 공개돼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양주시와 송추가마골 지점 등에 따르면 해당 지점은 지난 2월까지 따뜻한 물로 고기를 해동한 뒤 상온에 보관하는 과정에서 상할 우려가 있어 일부 폐기처분해야 할 고기를 소주로 씻어 다른 고기와 섞어 판매했다.

이에 본사 측은 9일 홈페이지에 김재민 대표 명의의 사과문을 올려 "식재 관리 문제로 인해 오랜 기간 송추가마골을 신뢰하고 사랑해 주신 고객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