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피플]이재일 신임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장

“대구에 업무적·정신적 연고 강렬, 연속적 혁신창업 가능한 체계 만들 것”

2일 오전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만난 이재일 센터장. 채원영 기자 2일 오전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만난 이재일 센터장. 채원영 기자

28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제3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장(이하 대구혁신센터)으로 지난달 15일 취임한 이재일(58) 전 삼성전자 상무를 두고 지역에서는 의외라는 말들이 오갔다.

32년간 삼성전자에서 근무하며 대표적인 스타트업 보육 프로그램인 C-LAB 액셀러레이팅(C랩)을 탄생시켜 6년간 운영하는 등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이 센터장이 보다 나은 처우를 마다하고 연고도 없는 대구에 가겠다는 것이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는 반응이었다.

2일 만난 이 센터장은 그런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대구에 지역적 연고는 없지만 업무적·정신적 연고는 강렬하다"고 말했다.

이 센터장은 "대구혁신센터에 C랩을 이식한 당사자로서 대구가 창업으로 꽃을 피우는 장면을 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다른 제안은 관심이 가지 않았고, 오로지 대구만이 내가 책임을 지고 혼을 쏟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첫 객지 생활을 택했다"고 말했다.

2년 임기 동안 꼭 이루고 싶은 단 한 가지 목표를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연속적 혁신창업이 가능한 선순환 체계 만들기'라고 답했다.

이 센터장은 "최근 정부가 유니콘 기업 육성을 위해 선정한 후보군에 대구센터에서 자체 육성한 1개 업체를 포함해 대구에서 3개 업체가 포함된 것에서 가능성을 봤다"며 "누구나 알 만한 탁월한 성공사례를 만들고 창업 저변을 넓혀 누구나 모이기만 하면 창업 얘기를 하는 분위기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목표 달성을 위한 과제로는 가칭 '스케일업(scale-up·규모 확대) 인스티튜트'를 만드는 것을 꼽았다.

이 센터장은 "스타트업을 초기에만 보육하고 이후에는 내버려 두면 알아서 큰다는 말은 맞지 않다. 미국의 사례만 봐도 스타트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은 스케일업에서 나온다"며 "스타트업이 도약할 수 있도록 돕는 스케일업 전담 기관이나 프로그램이 꼭 필요하다"고 했다.

대구시와 적극 협력하고 소통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대구시 관계자들과 얘기를 나눠보니 창업에 대한 이해도가 굉장히 높고 관심도 많아 보였다"며 "대구는 지금 창업에 있어 성장 혹은 퇴보의 갈림길에 선 중요한 시기다. 미래의 대구가 젊은층이 유출되는 도시가 아닌, 아이디어가 넘쳐 외부에서 창업을 배우고 투자하러 오는 그런 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2일 오전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만난 이재일 센터장. 채원영 기자 2일 오전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만난 이재일 센터장. 채원영 기자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