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오프라인 경계 허무는 라이브커머스 …지역 상생도 라이브커머스 시대

롯데 상인점 3개월간 지역 브랜드 살리기 특집 행사10회 진행

 

 

 

롯데백화점은 지역 상품의 판로 개척을 위해 라이브커머스 채널을 통한 홍보 영장을 방송하는 등 비대면 시대에 맞는 지역 상생 모델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은 지역 상품의 판로 개척을 위해 라이브커머스 채널을 통한 홍보 영장을 방송하는 등 비대면 시대에 맞는 지역 상생 모델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면서 '라이브 커머스'가 신개념 소비 트렌드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롯데백화점이 지역상생 사업에 라이브 커머스를 도입해 성공을 거두고 있다.

라이브 커머스란 실시간 방송과 업로드 된 영상을 통해 물건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방식이다. 판매자 입장에서는 비대면 상태로 소비자를 대상으로 상품을 홍보할 수 있고, 소비자 입장에서는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상품을 간접 체험할 수 있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온라인 쇼핑몰 엘롯데를 통해 지난해 12월부터 라이브 커머스 채널 '100LIVE'를 운영중인 롯데백화점은 라이브 커머스 채널을 지역 특산물 판매 활성화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롯데 대구점은 지난 6월 달성군에서 만드는 유가 찹쌀 홍보를 위해 도정을 비롯한 제조 과정의 특장점을 소개하는 영상을 제작해 같은달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2천300건의 조회수를 올렸다.

이를 통해 유가 찹쌀을 비롯한 달성군의 농특산물 브랜드인 '참달성'은 이 기간 동안에만 6천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롯데백화점은 지역 상품의 판로 개척을 위해 라이브커머스 채널을 통한 홍보 영장을 방송하는 등 비대면 시대에 맞는 지역 상생 모델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은 지역 상품의 판로 개척을 위해 라이브커머스 채널을 통한 홍보 영장을 방송하는 등 비대면 시대에 맞는 지역 상생 모델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지난해 3월 달성군청과 농특산물 판매활성화 협약을 맺은 롯데 대구점은 6억원 상당의 미나리 분말, 딸기잼 등 달성군에서 재배·가공한 제품을 판매하기도 했다.

대구점 식품관은 로컬푸드 유치를 통해 지역 특산물 판로 개척에도 앞장서고 있다.

식품관 '자연마을'에서 판매하는 과일들은 100% 생산자 직거래를 통해 입점되는 안전한 친환경 농산물로 유기농·무농약 제품만을 취급한다. 경북 상주 캠벨 포도, 청도 복숭아, 고령 딸기, 의성 자두 등 경북 지역 과일들을 신선하고 안전하게 맛볼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온라인 뿐 아니라 오프라인을 통해서도 다양한 지역상생 사업에 나서고 있다.

롯데백화점 상인점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프리밸런스', '메지스', '잉어' 등 대구 대표 의류기업 지원을 위해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모두 10회의 '지역 기업살리기 특집전'을 마련했다. 또 지난 6월에는 ㈜잉어와 공동 주관으로 자선 바자회를 개최해 수익금의 일부를 달서구 소재 상인종합복지관에 기부하기도 했다.

롯데백화점 대구점 김정현 점장은 "라이브 커머스를 통한 지역 특산물 판매 활성화 시도가 비대면 쇼핑 트렌드에 맞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코로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지역의 파트너사를 위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펼쳐보이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