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가계대출 금리 역대 최저…고작 '0%대 이자' 예금은 최대

0%대 금리 정기예금 비중 31% 넘어…"기준금리 인하 영향"

지난 5월 가계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저축성 수신 금리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낮게 내렸고, 0%대 이자를 주는 정기예금 비중은 역대 최대로 불어났다.

30일 한국은행이 집계한 2020년 5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는 4월보다 0.08%포인트(p) 내린 2.81%로 집계됐다. 1996년 1월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최저치다. 가계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하락한 영향이다.

고정금리 대출 비중이 높고 보금자리론 금리(2.2%)가 동결된 탓에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52%로, 0.06%p 하락하는 데 그쳤다.

기업대출 금리는 0.06%p 오른 2.83%였다. 대기업은 일부 기업에 대한 고금리 대출 취급 증가로 0.10%p 오른 2.75%였으며, 중소기업은 저금리 대출 비중이 줄어들며 0.02%p 올라 2.88%로 집계됐다.

예금 금리도 내렸다. 5월 신규 취급액 기준 저축성 수신금리는 0.13%p 하락한 연 1.07%로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다. 5월 중 신규 은행권 정기예금 중 31.1%가 0%대 금리 상품이었다.

신규 취급액을 기준으로 한 은행권 예대 마진(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 차이)은 1.75%p로 0.15%p 증가했지만, 잔액 기준 예대 금리 차는 2.12%p로 2009년 8월(2.11%p) 이후 가장 작았다.

한은 관계자는 "신규 취급액 기준 금리 차가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예년의 평균과 비슷한 수준"이라며 "최근 기준금리를 0.75%p 인하한 영향으로 0%대 금리 정기예금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