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소비자물가, 두 달 연속 하락세

정부 "일시적 저물가, 디플레이션으로 보긴 어려워"

통계청 제공 통계청 제공

대구경북 5월 소비자물가가 지난달에 이어 두달째 전년 동월 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유가 등에 따른 저물가 현상이라는 분석이다.

2일 동북지방통계청에 따르면 대구의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4.90(2015년=100)으로 지난달 대비 0.4%, 전년동월대비 0.9% 하락했다.

배추가 66.6% 값이 뛰는 등 농축수산물 물가가 지난해 5월보다 0.4% 올랐지만, 공업제품값이 2.1% 떨어지고 서비스 물가도 0.6% 내렸다.

경북의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도 103.48로 지난달 대비 0.4%, 전년동월대비 1.0% 하락했다. 농축수산물이 2.4% 올랐지만 공업제품(-2.9%), 서비스(-0.3%) 물가는 내렸다.

전년동월대비 물가 하락은 4월(대구 -0.3%, 경북 -0.4%)에 이어 두달 째 이어졌고 그 폭도 커졌다.

전국적으로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3%를 기록하며 8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선 가운데 정부는 국제유가 하락 등에 따른 일시적 저물가 현상으로 해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이번 물가 하락은 수요측 요인이라기보다 공급측 요인이고 마이너스 물가 기간이 한 달밖에 되지 않았으므로 디플레이션으로 판단하기는 부적절하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