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소속사 빅히트, 상장예심 신청…방시혁 지분 45%

작년 매출 5천872억원·영업이익 987억원, 기업가치 최소 2조원…연내 코스피 입성할 듯

방탄소년단(BTS). 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 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장 방시혁)가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을 본격 추진한다.

한국거래소는 28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작곡가 출신 방시혁 의장이 2005년 2월 설립한 음악 제작 및 매니지먼트 회사다. 방탄소년단과 이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이 소속돼 있다.

방시혁 빅히트 의장은 예심 신청일 현재 45.1% 지분을 보유했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5천872억원, 영업이익은 987억원이다.

특히 영업이익은 SM엔터(404억원)·JYP엔터(435억원)·YG엔터(20억원) 등 국내 3대 기획사의 영업이익을 모두 합한 수치(약 859억원)보다 많다.

당기순이익은 724억원을 기록했다.

대표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JP모건이 맡았다. 공동주관사에는 미래에셋대우가 선정됐다.

거래소는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접수한 후 45영업일 안에 심사한다.

회사는 예비심사 결과를 통지받은 날로부터 6개월 안에 상장 신청서를 제출하고 공모 절차를 추진한다.

변수가 없는 한 빅히트는 올 연내 코스피에 입성할 수 있을 전망이다.

증권가에서는 주가수익비율(PER)을 기준으로 산출한 빅히트의 기업가치가 최소 2조원을 넘을 것으로 점치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