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영향?…삼겹살·한우 가격 '고공 행진'

삼겹살 가격 2년 10개월 만에 최고…소고기 가격도 오름세

코로나19로 집에서 식사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본격화되면서 고기 소비가 늘자, 삼겹살과 소고기 가격이 크게 올랐다.

28일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7일 기준 삼겹살 소비자 가격은 1㎏당 2만3천864원으로 지난 2017년 7월 26일 2만4천267원 이후 2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삼겹살 가격은 지난 2월 14일 1만4천476원을 최저로 조금의 등락은 있지만 꾸준히 상승하는 추세다.

한우 가격도 오름세다.

한우 1등급 등심 도매가는 지난 25일 기준 1㎏당 7만4천713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한우 소비자 가격은 27일 기준 1㎏당 9만4천210원으로 전날보다 1천86원 올랐다.

특히 한우는 도축 마릿수가 증가해 공급이 늘었는데도 소비 확대, 재난지원금 영향 등으로 오히려 가격이 상승했다.

지난 1월 1일부터 이달 20일까지 누적 한우 도축 마릿수는 28만8천마리로 전년 동기 대비 1.2% 늘었다.

대구지역 삼겹살, 소고기 가격도 코로나19 이후 상승세다.

대구 8개 전통시장 물가를 조사해 발표하는 '대구시 전통시장 가격 동향'에 따르면 이달 27일 기준 돼지고기 삼겹살 500g 가격은 1만1천353원으로 지난 25일(1만1천228원) 대비 1.1%(125원) 올랐다.

같은 기간 대구의 국산 소고기 등심 1등급 500g 가격도 4만2천784원으로 2.5%(1천34원) 올랐다.

대구 고기 가격 또한 전국과 마찬가지로 조금의 등락은 있지만 지난해 연말 이후 계속해서 오르고 있다.

이에 대해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는 최근 물가 변동이 크게 없지만 육류만은 코로나19 이후 3%가량 올랐다"며 "최근 재난지원금으로 소비가 진작되면서 가격이 오른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