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개발연구원 방사선 차폐소재 국산화 나선다

2023년까지 23억여원 투입해 안전하고 착용 편안한 소재 개발

한국섬유개발연구원 CI 한국섬유개발연구원 CI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이하 섬개연)이 방사선 차폐소재 국산화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2023년까지 인체에 유해하고 무거운 기존 방사선 차폐소재를 대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섬개연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방사선 안전소재 및 의학기술개발사업'에 최종선정됐다. 2023년 12월까지 4년에 걸쳐 총 23억5천만원을 지원받는 이 사업은 방사선 안전 소재를 개발해 생활 주변방사선에 대한 안전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기존에 쓰이던 인체에 유해하고 무거운 납 등 방사선 차폐 소재를 친환경, 경량소재로 대체하는 게 목표다.

섬개연 외에도 계명대학교 산학협력단, ㈜동원엔텍,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의료, 원전, 우주항공산업 등에서 활용될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경량 무연 방사선 차폐 복합소재를 개발한다.

강혁기 한국섬유개발연구원장은 "이번 과제를 통해 유연성을 갖는 방사선 차폐 섬유 및 복합체 개발에 대한 원천기술을 확보하면 관련 소재의 수입대체효과뿐 아니라 국외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