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멕시코, 원유 감산 합의 "OPEC+ 합의 재개?"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매일신문DB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매일신문DB

10일 미국과 멕시코가 원유 감산에 합의했다.

미국이 멕시코의 원유 감산 부담을 떠안는 내용이다.

이날 오전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OPEC+가) 우리에게 처음에 40만 배럴, 나중에 35만 배럴 감산을 요구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한 후 10만 배럴 감산에 합의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를 위해 25만 배럴 추가 감산을 하겠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OPEC+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및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이다.

OPEC+는 지난 9일 화상회의에서 오는 5~6월 하루 총 1천만 배럴 규모 감산안에 잠정 합의한 바 있는데, 당시 멕시코가 수용을 거부해 최종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이때도 멕시코는 10만 배럴 감산 입장을 고수했는데, 다음 날 달라진 점은 미국의 25만 배럴 감산 내용이 추가된 것이다.

앞서 OPEC+는 멕시코의 수용 거부 입장을 두고 합의안 타결은 멕시코 동의에 달려있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멕시코와 미국의 원유 감산 합의 내용이 OPEC+ 감산안 최종 합의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지에 시선이 향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