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예산 "150조 규모"…지난해 GDP 7.8%

금융안정대책에 100조원 등…간접지원 효과 349조

정부가 지금까지 코로나19에 대응해 발표한 지원 대책 규모가 150조원 규모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우리 국내총생산(GDP·1914조원)의 7.8%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기획재정부는 10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코로나19 정책대응 규모와 주요내용' 자료에서 지난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4차 비상경제회의까지 중복지원 등을 제외했을 때 모두 150조원 규모의 코로나19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실물피해대책이 32조원, 금융안정대책은 100조원, 추가 보강책은 20조원 등이다.

실물피해대책은 1단계 4조원, 2단계 코로나19 민생·경제종합대책 16조원, 3단계 1차 추가경정예산안 11조7천억원 등 모두 32조원 규모로 집계됐다.

이어 100조원 규모의 금융안정대책이 문 대통령이 주재한 1차·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됐다.

3차·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확정된 추가보강대책은 20조 규모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9조1천억원), 사회보험료 감면(9천억원), 수출기업 보증·보험지원(6조원), 벤처·스타트업 자금지원(1조9천억원), 중소·중견기업 부담경감(2조2천억원) 등이다.

정부는 이와 별개로 사회보험료와 세금 납부유예, 대출·보증 만기 연장 등 349조원 규모의 간접지원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전체 지원대책의 규모(150조원)는 지난해 우리 국내총생산(GDP·1천914조원)의 7.8%, 직간접 지원 규모(499조원)는 26%에 해당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