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상장사 지난해 매출 줄어도 순이익 증가

매출·영업이익은 감소…110개 중 73개사 흑자

지난해 대구경북지역 상장사들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도보다 줄었지만 순이익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에 따르면 대구경북 12월 결산법인 94개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75조5천449억원, 영업이익은 4조9천1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각각 1.21%(9천220억원), 20.45%(1조2천596억원) 감소했다.

반면 순이익은 2조3천427억원으로 전년도보다 16.18%(3천263억원) 늘었다.

이 중 실적 비중이 가장 큰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를 제외하면 매출액은 2.14%(4천457억원) 순이익은 69.98%(4천468억원) 늘었고, 영업이익은 9.15%(1천136억원) 줄었다.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의 매출액과 순이익은 지역 전체의 71.85%와 58.82%를 차지한다.

지역 110개 상장사 중에서 지난해 흑자를 기록한 기업은 모두 73개사였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