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85억달러 9일 추가 공급

한국은행은 지난달 31일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한 외화대출 경쟁입찰을 실시한 결과 참여 금융기관들이 총 87억2천만달러를 응찰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를 정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은행은 지난달 31일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한 외화대출 경쟁입찰을 실시한 결과 참여 금융기관들이 총 87억2천만달러를 응찰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를 정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600억달러 가운데 2차분인 85억달러가 9일 시장에 공급된다.

한국은행은 오는 7일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한 두 번째 외화대출 입찰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입찰된 달러는 오는 9일 시장에 공급한다.

금융회사별 최대 응찰금액은 8일 만기 대출물(총 15억달러)이 2억2천500만달러, 84일 만기 대출물(총 70억달러)이 10억5천만달러다.

입찰 대상 기관은 시중은행, 산업은행, 기업은행, 수출입은행이다. 높은 금리를 제시한 기관 순으로 금액을 나눈다.

한은은 지난달 31일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 120억달러 규모로 첫 번째 외화 대출 경쟁입찰을 실시했다. 기관들이 응찰한 액수는 모두 87억2천만달러로 공급 한도액에 미치지 못했다.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을 말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