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 "1분기 사이버 공격 170만건…21% 증가"

코로나19 여파 재택근무하자...기업 해킹시도 사례도

SK인포섹 로고. 홈페이지 캡처 SK인포섹 로고. 홈페이지 캡처

SK인포섹은 올해 1분기동안 자사 보안관제센터인 '시큐디움 센터'에서 170만 건의 사이버 공격을 탐지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늘어난 집계이다.

공격 유형별로 보면 사용자 계정을 빼앗거나 시스템 루트 권한을 탈취하려고 관리 서버에 랜섬웨어 악성코드를 투입하는 방법이 많았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재택 근무가 늘자 이 틈을 노려 사용자 계정을 빼앗은 뒤 기업의 시스템에 무단으로 침입하는 사례도 발생했다.

각 기업과 사용자는 은 재택근무 등 외부 환경에서 내부 시스템에 안전하게 접속할 수 있도록 접근통제·인증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기존 보안 체계에서 화상회의·협업 툴 등 급하게 도입한 외부 소프트웨어로 보안의 구멍이 없는지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이재우 플랫폼 사업그룹장은 "이번 코로나19처럼 사회적 이슈를 이용한 해킹 공격은 항상 있어 왔다"면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이버 공격으로 인해 더 큰 피해를 보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