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만원 위약금에…" 폐업도 못하는 편의점주들

단축영업으로 '배분금 비율' 손해 감수…“걱정에 잠도 못 잔다”
코로나에 매출 하락세 지속…전편협 “근본적인 대책 절실”

1일 오후 대구 북구 한 편의점에서 점주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일 오후 대구 북구 한 편의점에서 점주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코로나19 여파에 편의점 가맹점주들이 쌓이는 적자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확진자가 다녀갔을 경우에만 휴업에 불이익이 없다보니 고객 급감으로 매출이 확 줄어도 대부분 점포는 울며 겨자 먹기로 영업을 계속하거나 불이익을 감수하고 휴업하는 실정이다.

국가통계포털 KOSIS에 따르면 지난 1월 편의점 판매액은 2조604억원으로 전달(2조996억원)에 비해 13% 감소했다. 업계는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한 2, 3월 매출은 이보다 훨씬 큰 폭으로 떨어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계속되는 적자에 점주들은 "이제는 더 이상 못 버틴다"며 편의점 본사 측의 대책 마련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입을 모았다.

지난달 30일 대구 북구 경북대 인근에서 만난 편의점주 A(65) 씨는 심야 시간대(0시~6시) 단축영업 신청서를 작성하고 있었다. 단축영업을 하면 월 정산금을 본사와 나눠 갖는 배분금 비율을 기존의 70%에서 65%로 줄여야 하고, 본사가 절반을 부담하는 전기세를 전부 내야 하며, 감기약 등 비상의약품 취급도 더 이상 하지 못하게 되는 등 여러 불이익을 감수하고 내린 결정이었다.

A씨는 "심야에 운영해도 평균 매출이 10만원밖에 되지 않는데 인건비 등 고정비용은 12만원 가량"이라며 "대학생 유동 인구가 크게 줄어 매출이 회복될 기미가 없다"고 토로했다.

대구 중심가인 범어동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B(50) 씨도 걱정이 태산이다. B씨는 폐업을 고민하고 있지만 애초 맺은 5년 계약기간을 못 채워 계속되는 적자에도 영업을 지속하고 있다.

B씨는 "수천만원의 위약금을 토해내야 해 폐업도 못 한다. 본사에 강력히 주장해 주말에는 영업을 쉬고 있는데 언제까지 이래야하나 싶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조건없는 휴업 등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협회 관계자는 "일괄적인 가맹수수료 인하나 영업 지원금 지급 등 휴업을 지원하고 폐업을 막을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