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로 한계 상황 …일상 복귀 기로에 선 일주일

일상생활과 경제활동 병행하는 '생활방역' 전환 미지수
신규 환자 줄고 감염경로 빠르게 확인돼야 전환 가능

28일 오후 대구 북구 하중도를 찾은 시민들이 유채꽃 단지 외곽을 산책하고 있다. 대구시설안전관리 사업소 관계자는 28일 오후 대구 북구 하중도를 찾은 시민들이 유채꽃 단지 외곽을 산책하고 있다. 대구시설안전관리 사업소 관계자는 "기존에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유채꽃 사이 오솔길을 만들어 왔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밀접접촉 예방을 위해 오솔길을 만들지 않았다"며 "현재 대구시와 완전 폐쇄를 논의 중" 이라고 말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코로나19로 한 달 넘게 멈춰선 대구시민들의 일상 복귀가 중대 분수령을 맞았다. 정부가 예고한 일상 복귀 시점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코로나19 감염 불씨는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앞으로 일주일간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방역 역량을 결집하면서 한계 상황을 맞은 시민들의 피로 완화도 동시에 고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앞서 정부는 이달 22일부터 내달 5일까지 보름간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제한하는 고강도 거리두기 실천을 제안했다.

이후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 방역'으로 전환하겠다는 게 애초 정부 방침이었지만, 코로나19 확진자 규모가 여전히 줄어들지 않고 있다.

특히 대구시의 경우 정부보다 먼저 이달 15일부터 28일까지 2주간 시민 이동 최소화를 통해 확진자 수를 한 자릿수까지 줄이자는 328 시민운동을 추진했지만, 요양병원·정신병원 집단감염에 발목이 잡혔다. 15~28일 2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는 42.6명이었다.

이에 따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 시점으로 정부가 제시한 4월 5일 이후 대구시민들의 일상 복귀에도 비상이 걸렸다. 의료기관 중심의 산발적 집단감염 위험이 여전하고, 해외 입국자에 의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도 커진 탓이다.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든 27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이날 달성군 다사읍 제이미주병원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지만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과 상인들은 크게 동요하지 않은 채 일상으로 찾아가는 모습이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든 27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이날 달성군 다사읍 제이미주병원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지만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과 상인들은 크게 동요하지 않은 채 일상으로 찾아가는 모습이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그러나 한 달 넘게 이어진 일상 마비와 멈춰 선 경제활동에 대한 시민 피로도 한계 상황을 맞은 지 오래다. ▷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 ▷약속·모임·여행 연기 ▷재택근무 등을 동시에 요구하는 고강도 조치를 더 이상 계속하기 힘들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한 정부와 대구시의 입장은 유보적이다. 당장은 다음 달 5일까지 일주일간 코로나19 감염 억제가 관건이라는 것이다.

다만 대구시 관계자는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에 동참하면서 남은 일주일을 어떻게 해야 할지, 방역적 관점에서 보면 중대한 위협인 개학과 총선에 대비한 방역체계를 어떻게 강화해야 할 지 전문가들과 논의하고 있다"며 "조만간 새로운 상황에 대비하는 방역대책 방향을 발표하고 시민들과 공유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