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하루만에 다시 1,700아래로…1.1%하락해 1,686

호재에도 불구하고 미국 상황 관망세 풀이

코스피가 26일 한국은행의 '양적완화' 선언과 미국 상원의 대규모 경기부양안 통과 등 호재에도 불구하고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8.52포인트 내린 1,686.24로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2.9원 오른 1,232.8원에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연합뉴스 코스피가 26일 한국은행의 '양적완화' 선언과 미국 상원의 대규모 경기부양안 통과 등 호재에도 불구하고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8.52포인트 내린 1,686.24로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2.9원 오른 1,232.8원에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연합뉴스

코스피가 26일 한국은행의 양적완화 선언과 미국 상원의 대규모 경기부양안 통과 등 호재에도 불구하고 소폭 하락하면서 하루만에 1,700선을 반납했다.

미국 경기부양 패키지가 하원 표결을 남겨둔데다 밤사이 나올 미국의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 발표를 관망하는 심리 탓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8.52포인트(1.09%) 내린 1,686.24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5.65포인트(0.33%) 내린 1,699.11로 출발해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다 장 후반부에 하락폭을 키웠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93p(2.16%) 오른 516.61로 상승세를 회복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2.9원 오른 달러당 1,232.8원에 거래를 마쳤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