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기업 개발 마스크 재고 앱 'NEAR' 주목

스타트업 테그주식회사 개발

테그주식회사가 개발한 마스크 재고 앱 NEAR. DIP 제공. 테그주식회사가 개발한 마스크 재고 앱 NEAR. DIP 제공.

코로나19로 각종 관련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줄을 잇는 가운데, 대구 IT전문기업 테그주식회사가 개발한 마스크 재고 앱 'NEAR'가 주목받고 있다.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에 따르면 NEAR 앱은 약국의 마스크 재고 정보를 약사와 시민이 직접 등록하는 시민참여 방식으로 설계됐다. 테그주식회사는 향후 정부의 공공데이터를 수신해 우체국과 마트, 편의점의 마스크 재고 정보도 앱에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테그주식회사의 앱 개발은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집중된 대구에서 지역 스타트업이 시민의 어려움과 불편함을 개선하려 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다. 테그주식회사는 DIP가 주최한 공공데이터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받은 바 있다.

테그주식회사는 현재 영남이공대 창업보육센터 연구소 입주 기업이다.

양재혁 테그주식회사 대표는 "아침부터 대구 시민이 마스크를 사려 길게 줄 서 있는 모습을 보고 데이터 플랫폼 개발사로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지역의 약사와 주민이 적극적인 제보로 앱을 활용하며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하자"고 말했다.

해당 앱은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NEAR를 검색하거나 링크(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kr.co.playtag.local)를 통해 내려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