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입원 폐렴환자 전수조사 결과…양성 5명 확인

514명 검체 채취 완료…482명 음성·27명 검사 중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대구지역에 입원 중인 모든 폐렴환자를 전수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5명이 양성으로 판정됐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대구 폐렴환자 514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시행, 현재 검체 채취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음성 482명, 양성 5명, 검사 중 27명 등으로 현재까지 5명의 양성환자 확인됐다.

 

앞서 정부는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 위해 앞으로 2주간 모든 감기증상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총괄조정관은 "2주간 집중적인 진단검사를 통해 혹시 있을 수 있는 감염자를 적극적으로 찾아내서 격리 치료에 들어갈 계획"이라며 "이들의 치료에 소요되는 2∼3주를 고려할 때 지금부터 약 4주 이내에 대구시를 보다 안정적인 상황으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또 중대본은 이날 대구 달서구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앞으로 임시선별진료소를 40여개까지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