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대구경북에 마스크 221만장 공급

오늘부터 141만장 판매…1인당 30장 구매제한
70만장은 대구시 구매후 저소득가정 등 전달

이마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 마스크 제조업체 '필트'와 협력해 대구경북지역 매장과 트레이더스에서 마스크 221만장을 우선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221만장 중 시중에 풀리는 물량은 141만장으로 대구경북지역 이마트 7개 매장에서 81만장, 트레이더스 비산점에서 60만장 판매된다. 마스크는 1인당 최대 30장으로 판매가 제한된다.

판매되는 마스크는 필트의 '에티카' 브랜드 KF94 등급이다. 판매가는 장당 820원으로, 시중가보다 약 45% 저렴하다고 이마트는 전했다.

나머지 마스크 70만장은 대구시가 구매해 면역력이 약한 아동과 노인, 저소득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이마트는 마스크 10만장을 대구시 사회재난과에 기부할 예정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국내 대표 유통기업으로서 대구·경북지역 고객들이 생필품 구매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본사와 대구·경북지역 점포 간 유기적인 협력 시스템을 구축해 생필품을 적시에 안정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