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대구교회서 '슈퍼전파'…예배 신도 전수 조사

"31번 환자 발병 전후 네차례 예배 참석…감염원·접촉자 조사 필요"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이주형 기자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이주형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대구교회(신천지 대구교회)를 보건당국이 집중 진단검사하고자 검토 중이다.

이곳에서는 국내 31번째 확진 환자 등 1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9일 질병관리본부 정례브리핑에서 "31번 환자가 방문한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슈퍼 전파' 사건이 있었다고 판단한다. 교회 전체에 대한 선별검사와 진단검사를 시행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전국에서 확진자 15명이 추가됐다. 이 중 13명이 대구경북 지역민이다.

13명 중 11명은 31번 환자와 관련됐다. 10명(대구 7명, 경북 3명)은 31번 환자와 같은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녔다. 다른 1명은 31번 환자가 입원한 새로난한방병원 직원이다.

정 본부장은 "한 공간에서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건 그곳에서 대규모 (감염원) 노출이 있었음을 시사한다. 교회에서 언제 어떤 공간에 노출됐는지 조사·분석하고 있다"고 했다.

31번 환자를 감염원이나 슈퍼전파자로 단정할 수는 없다는 게 정 본부장 설명이다.

정 본부장은 "슈퍼전파 사건은 있었으나 누가 감염원이었고 어떤 감염경로를 통해 확산했는지는 조사해봐야 한다. 누가 먼저 감염됐는지 등을 심층분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회 예배는 사람들 간 밀접한 상황에서 오랜 시간 같은 공간에 머무는 만큼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도 높다.

정 본부장은 "교회에서 (31번 환자와) 접촉한 사람 중 의심 증상을 보이는 이들이 있다. 이 때문에 교회에서의 노출자를 전면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31번 환자의 잠복기를 고려, 그가 발병 전후 참석한 4차례 예배를 모두 살필 방침이다.

이 환자는 발병 전 2차례, 발병 후 2차례 각각 예배에 참여했다. 이에 방역당국은 앞선 2차례 예배에서 감염원을, 발병 후 예배에서 접촉자를 찾고자 주력한다. 이를 위해 방역당국은 대구에 특별대책반을 파견, 지자체와 합동 조사를 진행 중이다.

정 본부장은 "해당 교회와 관련된 분들은 대구 보건당국의 조치에 따라주시길 바란다. 혹시나 증상이 있을 경우 일단 외부활동을 줄이고 집에 머물면서 대구시에 연락해 선별진료소에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