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째 확진자 15일 대구 퀸벨호텔 "마스크 쓰고 출입"

18일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61세 여성, 대구 서구 거주)가 앞서 들른 대중시설 가운데 예식장, 즉 대구 동구 방촌동 소재 퀸벨호텔을 방문했을 당시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2월 15일(토) 오전 10시 30분부터 정오(12시)까지 1시간 30분 동안 퀸벨호텔 8층 뷔페를 들렀다. 앞서 31번째 확진자는 퀸벨호텔 2층 뷔페를 들렀다고 했으나, 이후 8층으로 정정됐다.

그런데 CCTV 분석 등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는 마스크를 쓰고 퀸벨호텔 내에서 머물다 식사를 한 후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31번째 확진자는 앞서 퀸벨호텔 외에도 병원(대구 수성구 새로난 한방병원), 교회(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대구교회), 직장(씨클럽(C클럽((주)C-CLUB), 대구 동구 신천동 부티크시티테라스오피스텔 소재) 등을 들렀는데, 이 가운데 퀸벨호텔 예식장이 가장 많은 사람이 드나든 공간으로 추정돼 퀸벨호텔을 통한 대규모 감염 우려를 만든 바 있다.

31번째 확진자가 참석한 결혼식 말고도 이날 퀸벨호텔에서 열린 다수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경북 청도군 이서면 주민 수십명, 경북 성주군청 공무원 수십명 등이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