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확진자 30명...검사 중 708명

해외 여행력없어...확진자 미접촉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이 17일 오후 폐쇄돼있다. 29번 환자는 지난 15일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에 내원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으며 당일 응급실 내 접촉자는 의료진과 직원 45명, 환자 31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현재 자가격리 또는 병원 1인실 격리 상태다. 연합뉴스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이 17일 오후 폐쇄돼있다. 29번 환자는 지난 15일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에 내원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으며 당일 응급실 내 접촉자는 의료진과 직원 45명, 환자 31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현재 자가격리 또는 병원 1인실 격리 상태다.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17일 오후 4시 기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오전과 동일한 30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에는 전날 확진판정을 받은 30번째 환자가 추가됐다. 68세 한국인 여성인 30번째 환자는 29번째 환자(82세 남성, 한국인)의 아내이다.

보건당국은 29·30번 환자의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으나 두사람 모두 해외여행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앞서 발병한 확진자와 접촉도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가격리 16일만에 확진 판정을 받은 28번 환자는 이날 완치돼 명지병원에서 퇴원했다. 이에 따라 국내 코로나19 완치 퇴원자는 1·2·3·4·7·8·11·17·22·28번 환자로 모두 10명이다.

확진자를 제외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8천688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7천980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708명은 검사를 받고 있다.

중대본은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