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고령 '29번 환자'… "폐렴증상 있지만 안정적"

82세 한국인…15일 흉부 불편감 느껴 병원 방문, 발열·폐렴 증상 보여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국내 29번째 확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환자 상태가 전반적으로 안정적이라고 발표했다.

본부에 따르면 29번 환자는 82세 한국인이다. 국내 확진자 최고령이다. 현재 서울대병원 격리병상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발열, 폐렴 증상을 보인다.

환자는 전날 흉부에 불편감을 느껴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 방문했다. 심근경색을 의심해 진료를 받던 중 영상검사에서 폐렴이 발견됐다. 의료진은 이를 보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 16일 '양성' 판정을 했다.

본부는 환자가 지난해 12월 이후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환자의 감염원과 감염경로, 접촉자에 대해서는 즉각대응팀과 관할 지자체가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