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소비자단협 "마스크 관련 소비자 상담 폭증"

코로나19 여파…국외여행 관련 상담도 크게 늘어

지난달의 소비자 상담 증가율 상위 항목. 한국소비자원 제공. 지난달의 소비자 상담 증가율 상위 항목. 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올해 1월 마스크 등 보건·위생용품 관련 상담의 증가율이 급증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 등이 지난달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5만7천641건의 소비자 상담을 분석한 결과, 마스크를 포함한 보건·위생용품 상담이 전월 대비 1천15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국외여행(395.8%), 항공여객운송서비스(59.4%), 외식(43.8%), 호텔·펜션(42.7%) 순이었다.

보건·위생용품 상담은 대부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지연 배송, 구매 취소와 관련한 불만이었다.

국외여행과 항공여객운송서비스, 외식 등의 항목도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계약을 취소하며 발생한 위약금 문제를 상담하는 경우가 많았다.

지난해 1월과 비교해서도 보건·위생용품(551%)과 국외여행(250.9%) 상담이 늘었다.

한편 인구 10만명당 상담 건수는 전국 17개 시·도 중 대구가 108.9건으로 경기(133.9건), 대전(129.8건), 서울(124.3)에 이어 4위였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