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강소기업 육성 최대 5천만원 지원

벤처기업청 혁신바우처 첫 도입…연매출 120억 이하 맞춤형 패키지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전경. 매일신문DB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전경. 매일신문DB

컨설팅, 마케팅,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역량을 혁신하고자 하는 중소 제조기업에 대구경북중소벤처기업청이 최대 5천만원을 지원한다. 대경중기청은 성장가능성은 높지만 어려움을 겪는 제조기업에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는 '제조 중소기업 혁신 바우처' 사업을 올해 처음 도입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매출액 120억원 이하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전문가 진단과 평가를 거쳐 컨설팅, 기술지원 마케팅 등을 패키지 형태로 묶어 최대 5천만원까지 바우처로 지원해 주는 것이 골자다.

연매출 기준으로 ▷50억원 초과 120억원 이하 기업에는 사업비의 50%, ▷10억원 초과 50억원 이하 70%, ▷3억원 초과 10억원 이하 80%, ▷3억원 이하는 9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선정된 기업은 발급 받은 바우처를 관련 서비스 수행기관에서 사용할 수 있다. 서비스 수행기관은 제조 혁신 바우처 플랫폼에 등록된 572개 기관이다.

대경중기청은 대구에서는 자동차, 의료·헬스, 분산형에너지, 첨단 소재·부품, 뿌리산업, 섬유, 지능형 기계, 차세대 배터리 등 전·후방 산업에 중점 지원한다고 밝혔다. 경북에서는 자동차 부품, 바이오·식품, 화장품, 전자·디스플레이·반도체 소재부품, 철강소재, 탄소섬유, 차세대 배터리 전·후방 산업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은 대경중기청 또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홈페이지에서 사업공고를 확인한 후 이달 19일부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김한식 대경중기청장은 "기업마다 겪고 있는 어려움이 다르므로 기업의 요구와 진단 및 평가 결과를 종합해 맞춤형 패키지로 지원함으로써 작지만 강한 제조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라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