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인구 유출 2만4천명…"순이동률 대전 이어 2위"

젊은층일수록 유출 추세 뚜렷, 유출 사유로는 '직업'이 60%

지난해 대구의 전출 인구가 전입 인구를 크게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층일수록 유출 경향이 뚜렷했으며, 직업으로 인한 이동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29일 통계청 '2019 국내인구이동통계결과'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의 전출 인구는 33만6천명으로 전입 인구(31만2천명)보다 2만4천명 많았다. 전입 인구에서 전출 인구를 뺀 '순이동'은 -2만4천명으로 전년(-1만4천명) 대비 71% 급증했다.

대구의 인구 순이동률은 -1.0%로 대전(-1.1%)에 이어 두번째로 유출세가 뚜렷했다.

대전과 생활권을 공유하는 세종의 순이동률이 7.3%로 압도적 1위였던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전국에서 가장 뚜렷한 인구 유출 경향을 보인 셈이다.

대구의 인구 이동 사유로는 직업으로 인한 순이동이 -1만5천명으로 전체 순유출의 60%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주택(-5천500명), 교육(-2천100명) 순이었다.

2018년 -9천명의 순이동을 기록했던 경북은 지난해 순이동 -5천명을 보여 인구유출 경향이 다소 완화됐다. 순이동 사유로는 대구와 마찬가지로 직업(-6천300명)이 가장 많았다.

권역별로는 수도권(8만7천명)과 중부권(1만1천명)에서는 순유입을 기록했고 영남권(-7만1천명)과 호남권(-2만5천명)에서는 순유출을 기록했다.

임규채 대구경북연구원 경제일자리연구실장은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한 영남권 제조업 경기 악화가 젊은층 인구이동에 미친 영향이 크다"며 "제조업 경기 회복 신호가 나타나야 인구유출도 완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준석 대구상공회의소 대구인적자원개발위원회 고용전문관은 "대구에서 주택을 사유로 한 순유출 증가에도 주목해야 한다"며 "청년 일자리 정책은 물론 대구시내 주택공급을 늘리는 것도 청년인구 유출을 막는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