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산업, '4천억원' 평택 석정근린공원 조성 협약

도시공원 민간개발사업으로 실시, 공동주택 1천250여 가구 포함 예정

평택 석정근린공원 조성계획 조감도. 화성산업 제공 평택 석정근린공원 조성계획 조감도. 화성산업 제공

화성산업이 2023년까지 경기도 평택시에서 25만㎡ 규모 석정근린공원을 조성한다고 26일 밝혔다.

석정근린공원 조성 사업은 화성산업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 평택석정파크드림㈜이 평택시와 협약해 실시하는 도시공원 민간개발사업이다. 민간 건설사가 공원부지 70% 이상을 공원으로 조성해 기부채납하면 나머지 토지에는 공동주택 등을 지을 수 있다.

평택석정파크드림은 평택시 이충동 일대 공원부지 25만1천833㎡ 중 5만5천403㎡에 공동주택 1천250여 가구를 짓는다. 남은 19만6천430㎡에는 공원과 숲유치원, 놀이터, 피크닉장, 유아 숲 체험장, 어울림 쉼터, 가족 피크닉장 등을 조성한다. 사업비는 4천300억원이다.

오는 6월까지 실시계획 인가를 거쳐 내년 상반기 착공하면 2023년 완공할 예정이다.

화성산업 측은 "최고의 품질 가치를 구현해 평택시민들에게 쾌적한 휴식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