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LG화학과 양극재 공급계약,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 속도

경북 포항 영일만 4일반산단과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단에 들어설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조감도. 경북테크노파크 제공 경북 포항 영일만 4일반산단과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단에 들어설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조감도. 경북테크노파크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21일 LG화학과 1조8천533억원 규모의 양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전기차 배터리 소재 시장 공략을 본격화했다. 양사의 계약 기간은 2020~2022년 3년간이다.

양극재는 배터리의 용량과 출력을 결정하는 핵심 소재로, 포스코케미칼은 LG화학에 니켈·코발트·망간 등의 원재료로 구성된 NCM 양극재를 공급하기로 했다.

양극재에서 니켈 비중이 높을수록 배터리 효율이 좋아지는 만큼 NCM 양극재는 주로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된다.

이번 계약으로 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 시장에 대한 점유율을 높이게 됐고,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다.

양사는 포스코케미칼이 에너지소재사업에 진출한 2011년부터 협력관계를 가져왔다.

LG화학 측은 배터리 출력은 높으면서도 표면 안정성은 강화된 NCM 양극재를 만들어내는 포스코케미칼의 독보적인 소재기술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 강화를 위해 안정적인 양극재 생산체계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

우선 광양 율촌산단에 16만5천203㎡ 규모 부지를 마련하고, 연간 생산 9만t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생산공장을 단계적으로 건설할 계획이다. 이곳은 생산과 품질관리 등 전 공정이 자동화되는 스마트팩토리로 조성된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이번 대규모 공급계약으로 포스코 그룹 차원에서 추진하는 에너지소재사업에서의 성과가 본격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연구개발과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포스코케미칼은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통해 2022년까지 연간 생산 7만6천t규모의 천연흑연계 음극재 생산체계도 구축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