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휘발윳값 1천540원대 진입…1년 2개월만 최고치

국제유가 배럴당 68.4달러, 전주 대비 1.2달러 상승
미국-이란 간 군사 충돌 우려 약화에 급등세는 멈춰

지난 6일 대구시내 한 주유소에 휘발유 ℓ당 가격이 1천598원으로 표시돼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지난 6일 대구시내 한 주유소에 휘발유 ℓ당 가격이 1천598원으로 표시돼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미국-이란 간 충돌로 인한 불안감 등으로 휘발유 판매가격이 8주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1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월 2주차 대구의 보통휘발유 평균판매가격은 리터당 1천540.99원을 기록, 전주(1천532.40원)보다 8.59원 올랐다.

대구의 보통휘발유 평균판매가는 지난해 11월 2주차에 전주보다 1.75원 내린 1천504.90원을 기록한 뒤 8주째 올랐다. 이는 지난 2018년 한시적 유류세 인하조치 직후인 11월 2주차(1천543.68원) 이후 1년 2개월 만에 최고치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