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부동산 대책 발표?' 황당한 가짜뉴스에 혼란

국토부 "사실무근…가짜뉴스 유포에 수사 의뢰 등 엄중 대응"

정부가 조만간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다는 가짜 뉴스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면서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수사 의뢰 등 엄중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11일 국토부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10일께 SNS를 통해 국토부가 출입 기자들에게 부동산 대책 발표를 알리는 내용의 공지를 닮은 글이 전파됐다.

이번에 퍼진 가짜뉴스는 '분양가 상한제 개선방안을 13일 오전 10시 국토부 기자실에서 발표하고 백브리핑은 그날 오후 2시에 열린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메시지의 모양새는 평소 국토부의 공지 양식과 매우 흡사하다.

세부적으로 국토부가 분양가 상한제 지역을 확대하고, 초고가 주택 범위를 12억원, 고가 주택 범위를 6억원으로 현실화한다는 것이다. 자금조달계획에 신용대출이 있으면 주택담보대출로 간주해 주택담보인정비율(LTV)를 적용하고, 초고가(12억원 이상) 주택거래 허가제를 도입한다는 내용도 있다.

앞서 나온 강력한 부동산 대책인 12·16 대책이 갑작스레 깜짝 발표됐기 때문에 이번 가메시지도 사실로 받아들여지기도 했다.

국토부는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국토부 관계자는 "오늘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보도자료 및 백브리핑 계획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기관사칭, 가짜뉴스 유포 등에 대해 수사 의뢰를 하는 등 엄중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