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세 때 노동소득 정점 찍고 59세부터 적자 인생

통계청 2016년 국민이전계정 결과

우리나라 국민은 27세부터 노동소득이 소비보다 많아지는 흑자 인생에 진입해 41세에 정점을 찍고, 59세에 적자로 전환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국민이전계정'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생애주기를 보면 0∼26세까지는 소비가 노동소득보다 많은 적자가 발생한다. 적자는 16세에서 2천867만원으로 최대가 된다. 노동소득은 없는 반면 소비가 2천867만원으로 최대를 기록하기 때문이다.

노동소득은 임금근로자의 임금소득, 자영자와 무급 가족종사자의 노동가치(노동으로 발생하는 소득)를 포괄하는 개념이다. 소비는 정부에서 제공하는 재화와 서비스 등 공공서비스와 민간소비를 아우른다. 국민이전계정은 국민 전체의 연령별 노동소득과 소비, 공적이전, 가구 내와 가구 간 사적이전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지표로 재정부담이 세대 간에 어떻게 재분배되는지 보여준다.

이후 27세부터 58세까지는 노동소득이 소비보다 많아져 흑자 인생으로 돌아선다. 흑자 규모는 41세에서 1천435만원으로 최대가 된다. 1인당 노동소득이 41세에 3천209만원으로 최대가 되기 때문이다. 이때 소비는 1천774만원에 그친다.

59세부터는 다시 적자가 발생하며 연령증가에 따라 적자 규모는 증가한다. 59세에 노동소득은 1천776만원으로 줄어드는 반면 소비는 1천855만원으로 늘어나기 때문이다. 적자 규모는 79만원이다.

생애주기에서 적자 전환 시기는 2015년 58세에서 2016년 59세로 늦춰졌다. 통계청 관계자는 "인구 고령화의 영향으로 노동 은퇴 시기가 늦춰지면서 적자 전환 시기도 늦춰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65세에는 노동소득이 844만원으로 줄어드는 반면 소비는 1천753만원에 달해 적자가 59세 때의 10배 이상인 909만원으로 늘어난다. 70세에는 적자 규모가 1천185만원, 75세에는 1천481만원, 85세 이상에서는 1천742만원으로 늘어난다.

한편 15∼64세 노동연령층이 낸 세금 중 113조원을 정부가 14세 이하 유년층에 58조원, 노년층에 55조원씩 배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 내 상속, 증여 등 부모·자녀 간 사적 이전으로는 15∼64세 노동연령층이 99조1천억원을 14세 이하(74조4천억원)와 노년층(19조6천억원)에 이전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아직까지 공공부문에 비해 민간부문에서 이전이나 자산 재배분과 관련한 역할을 더 많이 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