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9개월 연속 한국 경제 부진 진단

수출 부진 영향으로 산업 생산 지속 감소

한국개발연구원(KDI)이 8일 내놓은 'KDI 경제동향 12월호'에서 한국 경제에 대해 '부진' 진단을 내렸다. 지난 4월 이후 9개월 연속이다. KDI 제공 한국개발연구원(KDI)이 8일 내놓은 'KDI 경제동향 12월호'에서 한국 경제에 대해 '부진' 진단을 내렸다. 지난 4월 이후 9개월 연속이다. KDI 제공

한국개발연구원(KDI)이 9개월 연속으로 한국 경제가 부진한 상황이라는 진단을 내놨다.

KDI는 8일 내놓은 'KDI 경제동향 12월호'에서 최근 한국 경제에 대해 '수출과 투자가 위축되는 등 실물경기는 부진을 지속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KDI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한국 경제 상황에 대해 '둔화'로 판단하다 4월부터 경고 수위를 한 단계 높여 '부진'평가를 한 뒤 이를 이어가고 있다.

KDI는 수출 부진으로 산업 생산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KDI에 따르면 10월 기준 수출물량지수는 전년 대비 4.6% 하락했고 같은 기간 광공업 생산도 2.5% 감소했다.

한편 금융시장에 대해서는 미중 무역분쟁 관련 불확실성이 이어지고 있지만 비교적 안정된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11월 코스피(KOSPI·종합주가지수)는 전월 말 대비 0.2% 상승한 2,088.0을 기록했다. 10월 가계대출은 8조1천억원 증가했지만 1년 전(10조4천억원)보다 증가 폭이 축소됐다.

또 노동시장에 대해 KDI는 10월 취업자 수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증가 폭이 확대됐으며 9월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에서 상용근로자 임금이 2.6%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